■ 비교체험 극과 극?
 

김범수는 비록 한달이라는 시간차가 있지만,  바로 전 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한달만에 바로 다음 방송에서 7위(꼴등)을 기록한다.

왜 그랬을까?

■ 박정현과 김범수, 이소라 비슷한 선택이었지만 다른 결과...
 

박정현과 김범수, 이소라, 윤도현은 비슷한선택을 했다.
무슨이야기냐고?  본경연전 공연에서, 인기곡들이 아닌 자신이 정말 부르고 싶은 곡이나 좋아하는 곡들을 들고 나온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전직 1위(?) 김범수의  꼴등으로 즉각적으로 반영되었다.


 

■ 비슷한 선택이었는데, 왜 다른 결과를 받아야 했을까?

이소라의 곡도 김범수의 곡도 박정현의 곡도 모두 대중에게는 낯선 곡 이었지만, 결과가 그렇게 차이가 많이 났을까?
박정현의 노래가 끝나자 지상렬이 박정연의 노래를 듣고 이런 이야기를 했다. "모르는 노래지만 감동을 주었다." 라고...

여기서 말하는 감동의 기준은 다 다를 것이다.
도니(s911.net)는 그 기준이라는 것을 얼마나 감정을 숨기지 않고 폭발시켰는가에 초점을 맞추어본다.

박정현은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곡이었지만, 몸안에 있는 감정의 한알까지도 모두 뽑아내고 있다는 것이 대중들에게 느껴졌고, 그것은 전율이었으며 속시원함이었다. 어쩌면 잘 안알려진 곡이기에, 가수가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이 더 눈에 잘들어오고 감동적이었다고 느껴진다.

하지만 김범수의 곡은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감정을 눌러가며 부르다보니, 대중이 호응할 수 있는 여지가 많이 줄어들 수 밖에없었다.
만약 그곡이 알려져 있던 곡이었으면, 아마도 대중은 김범수가 감정을 절제하는 모습에서 큰 감동을 받았을 수도 있다.

■ 일등과 꼴등를 뽑는다는게 무의미하다는 것을 보여준 무대...


기회가 닿는다면, 김범수가 불렀던 곡을 다시 들어보며 삯힐수 밖에 없었던 그 감정들을 느껴보고 싶다.

모두가 최고의 무대였다. 박정현이 1등을 했어도, 또 BMK 가 일등을 했어도, 윤도현이 1등을 했어도 누가 뭐라고 할 수 없었을 만큼 모두가 혼신을 다하는 무대였다.

그런 최고의 무대에서 1등을 한다는 것은 분명 영광이겠지만,  1위와 7위의 구분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무대였던것 같다.

■ 즐기고 있는 김범수에게 박수를 ...

김범수는 용감했다. 승리에 연연했다면 박명수의 이야기처럼 절대로 그 곡을 선곡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는 그노래를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었고, 또 후회없이 보여줬다.

그렇게 그 게임을 즐기고 있고, 대중들에게 또다른 자신의 감정들을 알리고 싶어했던 김범수에게 박수를 보낸다.
순위프로가 아니었기에 가능했던 진정한 무대
였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도니생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