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아이패드2, 갤럭시탭 10.1 등..... 새로운 제품들이 쏟아진다.
그야말로, 풍성하다.
애플과 삼성도 그렇지만, 나름 새로운 컨셉으로 접근한 LG 옵티머스패드, 모토로라의 줌  등등등....

셀수도 없다.
소비자에게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쁠까?  얼리어답터들의 평가나 반응은 잘 모르겠다.
그저 순전히 도니생각(s911.net) 같은 초보입장에서 몇자 적는다.

■ 타블렛 시장 - 거품이 끼어 있다는 경고
도니생각(s911.net)도 외국 전문기관의 경고처럼, 타블렛시장에 거품이 끼었다는 생각을 하는 1인이다.
외국전문기관은 수요에 대한 거품을 논했지만, 도니생각은 (s911.net) 수요에 대한 거품과 함께 가격에 대한 거품을 이야기 하고 싶다. 크기는 논외로 하고, 타블렛이 판매되고 있는 가격이면, 훌륭한 듀얼코어 노트북이나, 잘고르면 쿼드코어 노트북도 살수 있는 가격이다.

해외에서 시판에 들어간 아이패드2


그런데 엄청난 가격에 스마트폰수준의 기계성능제품을 사라고?

■ 왜 지금 가격대가 형성되고 있나?
아이패드와 아이패드2를 통해서 타블렛시장은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가격은 안습이다.
아이패드가 싸게 내놓았다고 하지만...
사실 50만원에서 100만원의 가격이면 저것보다 성능이 훨씬 뛰어난 노트북도 살수 있다.

그렇다면 타블렛에 들어가는 부품이 색다른가?
오히려 PC보다 부품의수도 적을뿐 아니라, 가격을 낮출 요인은 훨씬 많아보인다.

그런데 왜 지금의 가격대가 형성 되었을까?  이것은 순전히 애플의 원죄다.
애플이 타블렛 시장을 재창조하면서, 내놓은 가격이 후발업체들의 절대적 기준처럼 여겨졌다.

■ 2차세계대전의 핵심은 가격?
타블렛2차대전이
시작되었다. 아이패드2가 전작과 같은 가격을 고수하면서, 논쟁의 핵심이 가격으로 옮겨오고 있는 것 같다.
삼성전자는 처음에는 의기양양하게, 가격을 낮추는 일은 없을거라고 했지만, 민망하게도  2주일도 지나지 않아서 전작(갤럭시탭)의 가격을 10만원가까이 다운시켰다. 본격적인 가격전쟁이 시작되었다는 느낌을 받는다.

■ 안드로이드 타블렛 더 내려갈 수 있잖아?
시장 비율이 일방적이라,  업체순위를 매기는 것조차 부끄러운 상황에서, 굳이 특별날 것없는 제품(안드로이드 타블렛)들로 1위업체 가격을 쫓아가야 할 필요가 있을까?
물론 브랜드 이미지때문에 가격을 낮추기도 쉽지 않을것이다.

하지만, 내려가야 한다.
무료OS에 더 간단한 부품들로 조합된 타블렛이 노트북보다 비싼가격을 받는것은 너무 많은 거품이다.

굳이 애플의 타블렛을 절대기준으로 삼지말고,  노트북PC를 기준으로 삼아보면 지금보다 최소 1~20만원은 더 내려갈 여지(국내는 통신사거품이 있기때문에 3~40은 더 내려가야 한다.)가 있다.

■ 통신사 장난 이제그만!
갤럭시탭이 100만원가까운 출시가를 공개했을때, 웃음조차 나지 않았다.
한마디로 '미친거아냐?' 라는 생각 뿐이었다. 
왜 그 가격 이었을까? 그 비밀중 하나는 통신사에게 있다. 보조금을 지급하기 위해 억지로 제품출시가를 올려놓고 시작하는.... (스마트폰에서는 이미 비일비재한 현실이 되었다.)

와이파이버전도 꾸준히 출시되고 있으니, 통신사 장난질 이제 그만하자!
그러면 국내가격 50만원은 떨어질수 있다.(갤럭시탭의 출고가 100여만원 기준)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버튼(VIEW ON) 을 클릭하여, 글을 추천해주세요.
철학이 있는 IT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의 글을 더 많은 분들이 보실수 있습니다.

Comment +0





 글을 읽고 도움이 되셨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글을 추천해주세요!


■ 득이 많지만, 씁쓸해지는 선택
SKT에서 아이폰4을 출시하는 것은 분명 소비자에게는 실보다 득이 많다.
그럼에도 무엇인지 모를 씁쓸함이 도니생각(s911.net)을 덮친다.
과연 최선이었을까?

■ 미래를 위한 선택이었나?
아이폰4가 전세게에 출시 된것도 반년이 훨씬 지났다.
그동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이제서야 안정이 되어가는 느낌인데, 갑자기 SKT가 아이폰4를 들고 나왔다.
언론에서, 그리고 도니생각도 SKT와 KT를 비교하며 난리를 치고 있지만, 사실 그렇게 이슈화 될 만큼 큰일은 아니다.
2011/03/08 - [IT/IT제품] - 애플의 아이폰 -1] SKT 와 KT의 비교

그렇다면 왜 철도 다 지나가는데, 아이폰 4를 들고 나왔을까?
도니생각(s911.net)의 느낌이 맞다면, 더이상 아이폰으로 KT에게 스마트폰의 이슈를 빼앗길수 없다고 판단한 SKT는 아이폰4G에서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도입을 한다음, 진검승부는 아이폰5에서 내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

■ 얻을 것은 무엇인가?
그렇다면 굳이 손해를 봐가면서까지 출시해서 얻을수 있는 이익은 무엇일까?

첫째는 KT와의 아이폰 싸움에 대한 노하우를 만들어가는데, 충분한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둘째는 통화품질에 있어서는 SKT정도의 통화품질을 내기 쉽지않다. 그렇다면, SKT 아이폰을 쓰는 사용자들이,
          KT 아이폰보다 통화품질 만족도가 높다는 좋은 입소문도 날 수 있고, 아이폰5에서 KT에게는
          치명적인 약점이 될 수도 있다.

■ 하지만 도니생각(s911.net)은 씁쓸함을 금할 수 없다.
지금은 삽질 공화국인지 모르지만, 한때는 IT강국을 향한 꿈을 키웠던 대한민국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애플없이는, 아이폰 없이는 그 어떤 이슈도 만들어 낼 수 없는 한국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갤럭시S 나 갤럭시S2 는 항상 아이폰4등과 비교되어야 이슈가 되고, 갤럭시탭은 아이패드가 없으면 사람들에게 존재감도 줄수 없는 천덕꾸러기 같은 느낌이 들게 만든다.

삼성,LG등의 최신형단말기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있던, 대한민국의 통신사들은 아이폰의 악세사리정도로 한국의 스마트폰들을 취급하는 현실이 되었다.

SKT마저 아이폰을 출시하는 마당에, 앞으로 아이폰5, 갤럭시S2등이 나올때에는 이런현상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부디 다시 IT강국 한국의 모습을 찾아 애플을 따라가는 삼성과 LG가 아니라, 애플이 쫓아오는 삼성과 LG의 제품이 되기를 희망해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