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시즌우승의 신호탄! 박지성이 띄우다.

가장 중요한 순간에 돋보였다.
시작과 동시에 오프사이드를 무너트리는 패스 한방이 결국은 맨유의 시즌우승을 알리는 신호탄과 같은 역활을 했다.
그리고 그 패스의 주인공은 바로 박지성이었다.

오프사이드라인을 무너트리는 절묘한 박지성의 패스



■ 미친 활동량!  결국 박수로 보상받다.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
그야말로 미친 활동량이었다.

오늘 박지성의 움직임은

1. 앞으로 찔러주는 패스가 인상적이었고
2. 중앙에서부터 강한 압박으로 , 포지션 이탈이 적었던 전반에는  박지성쪽에서의 첼시 공격이 전혀 눈에 띄지 않았다.
3. 후반에는 자신의 포지션만 지키기보다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어 볼을 소유하는 역할과 볼을 잘라내는 역활을 충실히 수행해주었다.


이런 박지성의 미친 활동량은 오늘 홈팬들의 반응을 통해서 인정받았다.
박지성이 공을 잡을 때면 터져나오는 박수소리....
특히 후반에는 더했다.

후반들어 체력이 고갈되다 보니 두번정도 어이없는 패스미스가 있기도 했지만,  미친활동력을 생각하면 그정도 실수는 애교다.

■ 도니의 예측이 모두 맞아 떨어지고 있는....

도니가 아무래도 뭘 잘못먹은 모양이다.
지난 포스팅에서 박지성출전과 관련하여 했던 예측이 현재까지 모두 맞아떨어졌다.
(이러다 박지성 출전예상 모두 맞힌 네티즌  이런제목으로 나오는거 아닌지?)

관련글 읽기
2011/04/21  - 맨유 시즌 잔여 경기 일정 및 박지성 출전예상경기
2011/05/05  - 맨유 잔여경기 일정 및 박지성 출전 예상 2탄

박지성 출전과 관련된 지금까지 도니입장은 2탄의 포스팅 내용과 변함없다.
첨언하자면,  다가올 게임에서는 나니 ,베바 등 4월들어 소외되었던 베스트들을 총점검하고, 마지막경기에서는 박지성의 컨디션 유지차원에서 출전시키데 풀타임출전은 안시킬것으로  조심스레 구체적으로 예상해본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0







■ 도니생각의 예상이 현재까지는 맞고 있다.

저번 포스팅에서 에버튼 전은 쉬고 샬케 1차전에 나올것이라 예상했는데, 그 예상은 맞았다.

관련글
2011/04/21 - 맨유 시즌 잔여 경기 일정 및 박지성 출전예상경기

하지만, 도니(s911.net)가 생각했던것 보다 , 박지성의 임무는 훨씬 공격적인 것이었고, 플레이 자체도 터프해서 당황했다.

■ 생각보다 공격적이었던 맨유 , 당황한 샬케

전반 5분경 측면에서 수비수 두명을 제치며 슛하는 장면


역시 퍼거슨이었다.
박지성을 투입한다는 것은 최대한 실점을 않겠다는 의도라고 생각했지만, 맨유는 전반초반부터 공격적으로 앞으로 나왔고, 그것을 입증하기라도 하듯,  평소같으면 패스할 위치에서 위의 그림과 같이 수비수 두명을 제치며 박지성은 과감히 슈팅을 시도한다.
(박지성은 전반초반에는 무리한 돌파나 슈팅을 자제하고, 대등한 경기 후반에는 과감한 슈팅을 날린다. (ex. 울버햄튼전))

사실 샬케는 맨유가 그리 공세적이지 않을 것이라 예상을 한것 같고, 초반에 약간 느슨한 플레이를 하다가 흐름을 빼앗긴 것을 보면 퍼거슨은 박지성에게도 공세적인 임무도 부여하지 않았을까 싶다.

비록 두번의 아까운 찬스 (특히 전반 35분경의 슈팅은 아무리봐도 아쉽다.)를 놓치기는 했지만,
박지성은 공격과 수비의 발란스 그 어떤 흐름도 놓치지 않고 샬케를 당황하게 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평소의 박지성과 다르게 여러번 파울을 받는 모습에서는,  챔스 초보인 샬케를 처음부터 윽박지르려는 박지성과 퍼거슨의 의도가 보이는 것 같았다.

■ 완전한 클래스로 올라갈 수 있는 기회는 미루게되었지만....

사실 전반 30여분경 슈팅이 성공만했다면, 박지성의 네임벨류가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기회였다.
축구가 아무리 여러가지를 평가하더라도, 결국은 골을 넣는 공격수를 더 많이 기억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비록 아쉽게도 그런 기회는 다음으로 미루게 되었지만, 역시 박지성이었고, 역시 퍼거슨이었다.

공수에서 기존과 다르게 조금더 터프한 모습으로 샬케를 윽박지르는  박지성을 보면서,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초보와 마찬가지인 샬케를 당황하게 만들려는 퍼거슨의 의도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보며, 100% 임무 수행
이라고 평가하고 싶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