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기대했던 스태프 전원입수의 꿈은 무산되었다.

지난주 나영석 PD가  스태프 전원입수라는 빅카드를 들고 나왔을때, 아 이거다 싶었다.

관련글 읽기
2011/04/25 - 1박2일] 나영석PD의 1박2일 스태프 전원 입수제안.....

하지만 아쉽게도, 연기자 팀이, 게임에서 패해 스태프 80명 전원입수의 꿈은 좌절되었다.

■ 진지하다. 그래서 웃긴다.

방송 스태프라면, 방송의 재미를 위해 약간의 조작도 감행하고 때로는 연기자들에게 억지상황을 만들어내도록 종용할 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1박2일은 다르다.
정말 1박2일이 시청율 대박 한번 터트리려고 마음먹거나, 큰 이슈를 만들어 내고 싶었다면 한두명의 스태프가 넘어지거나 속도를 죽여서 방송을 살릴수도 있었다.

하지만 스태프들은 출연자 못지 않은 센스를 드러내며, 상대방의 계주순서까지 간파하는 놀라운 방송감을 선보였다.
그리고 과연 촬영을 위한  스태프 인지, 게임을 위해 온 스태프인지 모를 정도로 게임에 열중하여, 큰 간격차이로 승리까지 일궈냈다.

상대방의 작전을 간파하고 있는 스태프들....


1박2일은 예능이다. 다큐가 아니다.
웃자고 시작한일에 죽자사자 달려들는 사람들을 보면 답도 안나온다.
그런데 1박2일은 웃길려고 시작한 일에 죽자사자 달려들지만 그래서 재미를 준다.
세상 어느 스태프가 방송에 나타날 결과보다 게임 그자체에 열중하겠는가?


■ 그래서 1박2일이다.
강호동의 끈질긴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체입수는 물건너가버렸다.
빅이슈였던 만큼, 스태프 단체입수가 물건너가면서 프로그램이 급 긴장감을 잃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한 시간이 아까운 연예인들이 오히려 발벗고 나서서 8시간 추가촬영의 부담을 떠 안는 팀워크...
스태프와 PD가 자연스레 방송에 노출되면서 스태프 각자의 캐릭터를 쌓아가고 또 만들어주는 팀워크 (초극세사 얇은귀 족구심판 , 만능 스포츠맨 조명감독 , 대주야 로 불리는 김대주작가 등.....)

1박2일 남해 편은 다시한번  1박2일팀(스태프와 출연진)의 끈끈한 팀워크를 재확인 시켜준 시간이었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2

  • HUMANISM 2011.05.03 16:40

    아~ 1박 2일은 이런점 때문에 보게 된달까요.
    음음,좋은리뷰(?)감사합니다~

    • 방문해주시고 읽어주시고, 댓글까지....^^;

      이렇게 댓글이 달릴때면, 블로그 하는 재미를 느낍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 1박2일 주인공은 나영석 PD?

나영석 PD가 대박사고를 치려고 작정했나보다.
2011년 4월 24일 1박2일 방송분의 주인공은 나영석 PD와 스태프들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맹활약을 했다. 

■ 적절한 타이밍에 나타난 나영석 PD.
 

나영석 PD는 1박2일에서 구원투수 같은 출연진(연출자가 아닌...)이라는 생각을 하게 될때가 많다.
김씨와 MC몽이 빠져서 5명이 되었을때는, 적극적으로 화면에 나타나며 우울해질수 있는 방송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엄태웅이 투입된 후 1~2주 반짝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유발하기는 했지만, 한달이 넘어가면서 슬슬 뭔가 아쉽고 부족하다고 느끼고있을 때쯤 그가 다시 나타났다. 물론 그전에도 나영석 PD는 항상 방송에 나왔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출연진(강호동,엄태웅,이수근,은지원,김종민,이승기)과의 축구에서 패해 스태프 식사가 좌절되자, 80명 단체 입수를 들고 나왔다. 

스태프저녁식사를 위해 80명단체입수를 걸고 족구게임을 제안하는 나PD


이건 그야말로 대박이다.
그 어떤 TV프로가 스태프와 출연자가 게임을 하겠는가?
그런데 그것으로도 모자라, 스태프가 단체로 야외취침을 하거나, 단체로 굶게 될수도 있다. 나아가서는 스태프들이 단체로 물에 빠질수도 있다. 이래서 난 1박2일이 좋다.

스태프가 자연스럽게 방송에 노출되도 괜찮은 방송.
그것도 모자라 스태프와 출연자가 때로는 끈끈한 우정을, 때로는 치열한 머리싸움을 펼치는 방송.....

이것 뿐만 아니다.
나영석PD가 사고를 칠때, 다른 스태프들이 자연스레 나영석 PD와 얽히며 제지하는 그런 모습이 우리를 즐겁게 한다.

나영석 PD의 스태프 단체입수 실언을 말리고 있는 지상열카메라감독


재미를 위해 스태프들이 사전에 손발을 맞췄을수도 있다.
하지만 그래도 즐겁다. 우리나라 어느프로에서 PD가 사고치고 카메라감독이 제지하는 장면을 볼수있겠는가?

■ 이게 바로 1박2일 장수비결

몇번의 멤버교체와 스캔들(부산사직구장 좌석 점유사건등등)도 있었지만, 1박 2일은 그때마다 살아남았다.

매정하기만 한 방송환경에서,  제 몫을 못하고 언론의 손가락질을 받고 있는 김종민을 아무렇지 않게 감싸는 연출진.
가끔은 연출진인지 출연진인지 구분도 안 갈만큼 자주 노출되는 연출진....

그런 모습에서 도니생각(s911.net)은 끈끈한 동료애와 서로를 향한 신뢰를 느낀다.

어쩌면 바로 이런 것이 1박2일의 원동력이고 장수비결일지도 모르겠다.

벌써부터 다음주가 기대된다.
제발 출연자들이 이겨서 스태프 80명 단체 입수 장면 한번 방송되면 좋겠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2

  • 도도 2011.05.02 12:09

    지상렬 카메라 감독 아닌가요? ㅋㅋㅋㅋㅋㅋ 은지원 가위바위보 가르쳐 줬던

    • 꼼꼼히 읽어주시고 알려주셔서 감사드려요^^ ...

      묵찌바 달인 캐릭터를 구축한.... 지상열 카메라감독이 맞습니다.
      이때, 강찬희 감독은 지상열 감독을 제지하고 나PD를 앞으로 다시 돌려보내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