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예상하지 못한 순위?

도니(s911.net)와 방송을 같이 보고 있던 사람들이 한결 같이 한 말이다.
모두들 임재범, BMK, 이소라  정도가 경합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박정현이 1등이다.
박정현 또한, BMK와 둘이 남았을때 본인이 꼴등이라고 생각하는 표정 이었다. 정말 예상밖의 결과인걸까?


■ 처음 1~2소절만에 감탄해버린 그녀의노래....

듣는 사람마다 차이는 있을 것이다.  이제부터는 순전히 도니(s911.net)의  주관적 견해이다.

조용필씨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라는 곡을 선곡했다고 했을때,  
1. '많은 사람이 모를텐데'라며, 두번의 선곡 모두 결과보다 모 정말 자기만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하는 구나 라는 생각과 함께
2.  조용필이라는 대가수의 완전한 영역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할까? 라는 걱정도 들었다.

그런데 그녀가 부르는 첫 두소절을 듣는 순간, 도니는 얼었다.

'이거다. 이게 바로 그녀가 부른 그녀만의 노래다.'

1. 조용필씨가 부른 원곡의 느낌을 훼방하지 않으면서도,
2. 시작부분은 촉촉함과 미지의 세계를 동경하는 것 같은 환상감이 느껴지는....
   (마치 디즈니사의 사랑과 모험을 다룬 환상적인 애니메이션의 주제가 같은....)

3. 그러면서도 클라이막스에서는 그녀가 추구하는 장르가 묻어났던.....

그런데 사람들의 감정이 모두 비슷한가보다.. BMK도 소름돋을 정도로 도니가 했던 말을 똑같이 하고 있었다.

도니가 처음 내뱉었던 말을 똑같이 방송에서 하는 BMK



■ 바로 이런게 음악 아닐까?

박정현의 노래실력이 최고는 아니었을수도 있다.
주변의 반응을 봤을때는 박정현의 1등이 좀 의외라는 생각들도 있었다.

하지만 박정현은  듣는 사람에게  

1. 무언가 하나의 감정이나 환상을 전달해주고 있었고....
2. 그래서 그 감정에 설레여 하게 만들어주고 있었다.


그래서 도니(s911.net)는  박정현의 1등이 전혀 이상한 결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실 나는 가수다에서 누가1등을 한들 이상하겠는가?)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5






■ 비교체험 극과 극?
 

김범수는 비록 한달이라는 시간차가 있지만,  바로 전 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한달만에 바로 다음 방송에서 7위(꼴등)을 기록한다.

왜 그랬을까?

■ 박정현과 김범수, 이소라 비슷한 선택이었지만 다른 결과...
 

박정현과 김범수, 이소라, 윤도현은 비슷한선택을 했다.
무슨이야기냐고?  본경연전 공연에서, 인기곡들이 아닌 자신이 정말 부르고 싶은 곡이나 좋아하는 곡들을 들고 나온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는 전직 1위(?) 김범수의  꼴등으로 즉각적으로 반영되었다.


 

■ 비슷한 선택이었는데, 왜 다른 결과를 받아야 했을까?

이소라의 곡도 김범수의 곡도 박정현의 곡도 모두 대중에게는 낯선 곡 이었지만, 결과가 그렇게 차이가 많이 났을까?
박정현의 노래가 끝나자 지상렬이 박정연의 노래를 듣고 이런 이야기를 했다. "모르는 노래지만 감동을 주었다." 라고...

여기서 말하는 감동의 기준은 다 다를 것이다.
도니(s911.net)는 그 기준이라는 것을 얼마나 감정을 숨기지 않고 폭발시켰는가에 초점을 맞추어본다.

박정현은 대중에 알려지지 않은 곡이었지만, 몸안에 있는 감정의 한알까지도 모두 뽑아내고 있다는 것이 대중들에게 느껴졌고, 그것은 전율이었으며 속시원함이었다. 어쩌면 잘 안알려진 곡이기에, 가수가 감정을 폭발시키는 장면이 더 눈에 잘들어오고 감동적이었다고 느껴진다.

하지만 김범수의 곡은 잘 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감정을 눌러가며 부르다보니, 대중이 호응할 수 있는 여지가 많이 줄어들 수 밖에없었다.
만약 그곡이 알려져 있던 곡이었으면, 아마도 대중은 김범수가 감정을 절제하는 모습에서 큰 감동을 받았을 수도 있다.

■ 일등과 꼴등를 뽑는다는게 무의미하다는 것을 보여준 무대...


기회가 닿는다면, 김범수가 불렀던 곡을 다시 들어보며 삯힐수 밖에 없었던 그 감정들을 느껴보고 싶다.

모두가 최고의 무대였다. 박정현이 1등을 했어도, 또 BMK 가 일등을 했어도, 윤도현이 1등을 했어도 누가 뭐라고 할 수 없었을 만큼 모두가 혼신을 다하는 무대였다.

그런 최고의 무대에서 1등을 한다는 것은 분명 영광이겠지만,  1위와 7위의 구분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무대였던것 같다.

■ 즐기고 있는 김범수에게 박수를 ...

김범수는 용감했다. 승리에 연연했다면 박명수의 이야기처럼 절대로 그 곡을 선곡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는 그노래를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었고, 또 후회없이 보여줬다.

그렇게 그 게임을 즐기고 있고, 대중들에게 또다른 자신의 감정들을 알리고 싶어했던 김범수에게 박수를 보낸다.
순위프로가 아니었기에 가능했던 진정한 무대
였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