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공연기간 : 2010년 12월 18일 ~ 2011년 3월 27일
공연장소 :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
협력연출 : 박칼린 (음악슈퍼바이저 겸직)
음악감독 : 오민영
출연배우 : 아이다 - 옥주현  / 라다메스 - 김우형 / 암네리스 - 정선아 / 메렙 - 김호영

국내에서 초연될 때, 2005년 12월 쯤 LG아트센터에서 관람했던 기억이 있는 뮤직컬이다.
그 당시에는 메렙이 불렀던 곡의 감동을 잊지 못해, 꼭 다시봐야겠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리고 2010년 드디어 다시 공연되는 아이다.
이번 공연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원캐스팅이다.
보통의 뮤지컬들이 여러가지 이유로 더블캐스팅을 주로 하고 있는 요즘, 원캐스팅이라는 것만으로도
나의 가슴은 설레였다.
원캐스팅은 배우들의 여러가지 변수에 약점을 가지고 있지만, 반대로 최상의 호흡을 맞추어본 배우들의
수준높은 연기를 관람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얼마전 옥주현의 성대상태때문에 1회공연이 취소되고, 일부 신문에서는 예견된 참사라며 비꼬았지만, 과연 그 기자가 얼마나 많은 공연을 관람했고, 그 공연을 준비하는 연기자들의 땀과 눈물을 이해하고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2010년 공연을 놓칠 수 없어 크리스마스에 OP(오케스트라 바로 앞에 있는 좌석으로 VIP석보다 한단계 밑의 등급이다.)석을 정상가격으로 예매해서 다시 본 아이다의 결론은 '결코 후회하지 않는다. 다만 또 다시 보고 싶을 뿐이다.' 라는 것이다.

뮤지컬이나, 연극을 관람하시려는 분들에게 강력하게 권하고 싶다. 되도록이면 가장 앞자리에서 관람하시라고...
어떤 사람들은 무대 전체를 보지 못해서... 때로는 목이 아파서 등의 이유로 앞자리를 피하고, 좌석가격도 맨앞자리보다 4~5번째줄이 더 비싸지만, 개인적으로 맨앞자리는 배우들의 숨소리 하나, 미세한 표정변화 하나까지도 모두 배우들과 같이 호흡할 수 있다는 어마어마한 장점이 있다. (특히 아이다의 경우, 남자의 자격으로 더욱 유명해진 박칼린감독의 지휘를 바로 눈앞에서 볼수 있는 보너스까지 더해진다.)

극의 줄거리는  현대시대의 박물관에서 우연히 만나는 두 남녀가 있는데,
남자는 고대 이집트의 사령관이고, 여자는 이집트에게 점령당하는 누비아의 공주이다.
이둘은 노예와 장군으로 만나 차츰 사랑하지만, 결국 같은 무덤에서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환생하여 현대시대의 박물관에서 재회한다는 내용이다.

첫번째 관람에서 메렙의 테마가 감동을 주었다면, 두번째 관람에서는 옥주현이 자기 민족들의 권유를 뿌리치지 못하고, 민족들과 같이 행동하기로 결심하는 장면에서 나오는 테마가 온몸의 전율을 느끼게 할만큼 큰 감동을 주었다.

3월 27일 전까지는 꼭 다시한번 가서 보고 싶은 뮤지컬.
자금사정에 여유가 있으시다면, 꼭 정상가격을 주더라도 OP석에서 한번 관람하시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덧붙임 : 옥주현!  그녀의 연기를 보며 든  단 하나의 생각.
            핑클의 옥주현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꽤 괜찮은 뮤지컬 배우 옥주현 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고 싶다라는 것.
            아마도 연예인 옥주현이 나오는 것이 신기하셨던 분이라면 실망하실지 모릅니다.
            그 공연현장에서 연예인 옥주현은 찾아볼수 없습니다. 
          단지 정말 소름끼치게 감동을 전해주는 뮤지컬 배우 옥주현만이 있을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