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정의 달 인데, 집에만 있으면 뭐하겠나?

5월은 가정의 달......어린이날 선물을 미리 못사준 미안한 마음에 아이들에게 보여줄만한 영화를 한편  골랐다.
노미오와 줄리엣!
로미오도 아니고 왠 노미오?

아이들에게 보여줄만한 영화인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 전체 관람가 영화 맞어?

내용은 간단하다. 세익스피어 원작의 로미오와 줄리엣 처럼 원수인 두가문사이에서 두 요정이 사랑을 하고 두 가문이 화해를 한다는 내용이다.

얼핏 보면 교훈적일 수도 있을 것 같지만, 도니(s911.net)가 보고 나서의 느낌은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부적절하다 라는 것이다.

그 이유는

첫째, 폭력적이다.
원수가문인것 까지는 좋지만, 상당히 내용이 폭력적이고,  당한만큼 갚아준다는 복수와 관련된 내용들도 많이 포함되어있다

둘째, 사랑과 관련한 표현방식이 성인적이다.
야하지는 않지만, 표현방식 자체가 아이들의 눈높이를 맞췄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또하나 나중으로 갈 수록 조금씩 귀가 익숙해져 괜찮기는 하지만, 처음에는 여주인공의 더빙이 상당히 거북스럽게 들렸던 것도 옥의 티다.




■ 아이들에게 보여줄 영화를 찾는다면, 좀더 눈높이를 맞춘 다른 영화가 좋을 듯....
 

보는동안 재미가 없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도니의 주관적인 판단으로는  초등학교 이하  특히 저학년과 유치원생들이 보기에는 그리 적합한 내용으로 보이지 않았다. (아이들이 폭력적인 모습들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일까봐 부담스럽기도 했다.)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 아이들에게 보여줄 영화를 찾고 있다면 다른 영화를 찾아보기를 권장한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Posted by 도니생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