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가정의 달 인데, 집에만 있으면 뭐하겠나?

5월은 가정의 달......어린이날 선물을 미리 못사준 미안한 마음에 아이들에게 보여줄만한 영화를 한편  골랐다.
노미오와 줄리엣!
로미오도 아니고 왠 노미오?

아이들에게 보여줄만한 영화인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 전체 관람가 영화 맞어?

내용은 간단하다. 세익스피어 원작의 로미오와 줄리엣 처럼 원수인 두가문사이에서 두 요정이 사랑을 하고 두 가문이 화해를 한다는 내용이다.

얼핏 보면 교훈적일 수도 있을 것 같지만, 도니(s911.net)가 보고 나서의 느낌은 아이들에게 보여주기 부적절하다 라는 것이다.

그 이유는

첫째, 폭력적이다.
원수가문인것 까지는 좋지만, 상당히 내용이 폭력적이고,  당한만큼 갚아준다는 복수와 관련된 내용들도 많이 포함되어있다

둘째, 사랑과 관련한 표현방식이 성인적이다.
야하지는 않지만, 표현방식 자체가 아이들의 눈높이를 맞췄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또하나 나중으로 갈 수록 조금씩 귀가 익숙해져 괜찮기는 하지만, 처음에는 여주인공의 더빙이 상당히 거북스럽게 들렸던 것도 옥의 티다.




■ 아이들에게 보여줄 영화를 찾는다면, 좀더 눈높이를 맞춘 다른 영화가 좋을 듯....
 

보는동안 재미가 없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도니의 주관적인 판단으로는  초등학교 이하  특히 저학년과 유치원생들이 보기에는 그리 적합한 내용으로 보이지 않았다. (아이들이 폭력적인 모습들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일까봐 부담스럽기도 했다.)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 아이들에게 보여줄 영화를 찾고 있다면 다른 영화를 찾아보기를 권장한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0


 글을 읽고 만족하셨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글을 추천해주세요.!


















감독 :  D.J. 카루소
주연 :  알렉스 페티퍼  ,         티모시 올리펀트
          테레사 파머     ,          디애나 애그론

감독, 배우 모두 왠만한 매니아가 아니라면 잘 알지 못하는 영화.... 그래서 였을까? 사실 이 영화는 그렇게 큰 주목을 받고 있지는 않다.
외국사람과 안친한 도니생각(s911.net) 은  제목만 보고, 한석규 주연의 넘버3 의 후편인지 알았다.


■ 아이엠 넘버포는 무슨내용이야?
외계의 한 행성 (로리언)이 잔인한 다른 행성 종족(모가도어인)들에게 침공을 당하고 멸망의 위기에 놓인다.
로리언행성은 자기네 부족을 살리기 위해 초능력을 가진 어린아이 9명을 지구로 보내 비밀리에 키우게 된다.
(지구로 보내진 9명의 아이들은 전세계에 흩어져 수호자(로리언 행성의 전사)들과 함께 생활하게 되는데...)
영화의 내용으로 보면 9살때쯤 보내져서 10여년이 흐른 시점에서 아이엠넘버포가 진행된다.

하지만 잔인한 모가도어인들은 지구로 전사와 이상하게 생긴 강아지 류의 동물을 보내,  9명의 초능력자들을 쫓게 되고,  넘버원, 넘버투, 넘버쓰리는 힘한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희생당한다.

이제는 넘버포의 차례.....  자기가 어떤존재인지? 어떤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잘 몰랐던 넘버포는
넘버쓰리의 죽음과 학교에서 펼쳐지는 우연한 사건들을 계기로 자신의 능력(레거시)를 발견하고, 같은 학교의 한 여학생과 사랑에 빠지면서 도망치는 삶이 아닌, 정면으로 모가도어인과 싸우는 운명을 받아들이는데...

■ 아이엠 넘버포는 로리언 레거시 시리즈 의 1편
영화에서 나오듯, 넘버3 까지 힘없이 죽어버렸으니, 이제 6명이 남았다.
로리언 레거시 는 이 여섯명의 이야기를 소재로 여섯편의 소설과 영화로 탄생될 예정이고, 그 첫번째 시리즈가 아이엠 넘버포다.

■ 소설과 영화의 차이?
소설을 본 사람들은 이야기 한다. 소설에서 나타난 디테일들이 많이 부족하다고....
영화만 본 도니생각(s911.net)은 생각한다. 아니 저런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어떻게 소설에서 표현해내지?

하지만 디테일을 위해서는 소설을 같이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영화였다.

그 이유는 
첫째, 영화에서는 넘버포가 레거시(소설을 안봐서 모르지만 각자가 가진 고유의 능력 또는 특기정도 될것 같다)를 획득해 가는 과정이 너무 간략하게 그려져 있는데, 소설에서는 레거시를 획득해 가는 과정 자체가 재미라고 한다.

두번째는 수호신 핸리의 죽음이 그려지는 장면을 영화에서는 많이 생략했지만, 소설에서는 큰 감동을 준다고 한다.

세번째는 넘버포가 받은 로리언함 (보석상자)에 대한 언급이 영화에서는 전혀 없다는 것이다.

■ 따라쟁이 미국인 - 해리포터의 성공이 부러웠나?
넘버포 로만 봐서는 사람들이 해리포터의 아류작이라 할만하다.
학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판타지 액션소설이면서, 시리즈물로 제작되는 것이 해리포터를 연상 안할수가 없다.
미국에서 만들어진 소설이라  큼직큼직한 스케일을 보여줄수는 있지만, 사실 디테일에서는 많이 아쉽다.

■ 결론 : 2편도 봐야겠다.
해리포터를 떠올렸다고는 했지만, 사실 해리포터와는 완전 다른 느낌이다.
오히려 트랜스포머와 느낌이 비슷한, 누가 뭐라해도 미국적인 영화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
영화적 근거들에 대한 디테일도 부족하고, 사실 미국적이라고 할만큼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우리가 워낙 아바타 같은 대작에 길들여져 있었나? 이영화도 작은 스케일은 아닌데 작게만 느껴진다.)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이 영화는 생각보다 적들과 주인공이 마주치는 장면이 없다.
마지막 전투신에서만 만나게 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객은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감을 늦출수 없다.

그 이유는 넘버포의 일상생활을 통해서 관객들에게 긴장감을 유발시키는 코드들을 많이 심어놓은 감독의 또 다른 재주가 아닐까 싶다.

도니생각의 결론?   봐도 별로 후회하지 않을만한 부담없는 작품이다.
그리고 스토리의 개연성때문에라도 후편이 기다려지는 그런 영화이다.
더 중요한 것은 넘버식스의 몸매가 장난이 아니다. 후편은 파워오브넘버식스라고 하니 반드시 봐야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