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기대했던 스태프 전원입수의 꿈은 무산되었다.

지난주 나영석 PD가  스태프 전원입수라는 빅카드를 들고 나왔을때, 아 이거다 싶었다.

관련글 읽기
2011/04/25 - 1박2일] 나영석PD의 1박2일 스태프 전원 입수제안.....

하지만 아쉽게도, 연기자 팀이, 게임에서 패해 스태프 80명 전원입수의 꿈은 좌절되었다.

■ 진지하다. 그래서 웃긴다.

방송 스태프라면, 방송의 재미를 위해 약간의 조작도 감행하고 때로는 연기자들에게 억지상황을 만들어내도록 종용할 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1박2일은 다르다.
정말 1박2일이 시청율 대박 한번 터트리려고 마음먹거나, 큰 이슈를 만들어 내고 싶었다면 한두명의 스태프가 넘어지거나 속도를 죽여서 방송을 살릴수도 있었다.

하지만 스태프들은 출연자 못지 않은 센스를 드러내며, 상대방의 계주순서까지 간파하는 놀라운 방송감을 선보였다.
그리고 과연 촬영을 위한  스태프 인지, 게임을 위해 온 스태프인지 모를 정도로 게임에 열중하여, 큰 간격차이로 승리까지 일궈냈다.

상대방의 작전을 간파하고 있는 스태프들....


1박2일은 예능이다. 다큐가 아니다.
웃자고 시작한일에 죽자사자 달려들는 사람들을 보면 답도 안나온다.
그런데 1박2일은 웃길려고 시작한 일에 죽자사자 달려들지만 그래서 재미를 준다.
세상 어느 스태프가 방송에 나타날 결과보다 게임 그자체에 열중하겠는가?


■ 그래서 1박2일이다.
강호동의 끈질긴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체입수는 물건너가버렸다.
빅이슈였던 만큼, 스태프 단체입수가 물건너가면서 프로그램이 급 긴장감을 잃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한 시간이 아까운 연예인들이 오히려 발벗고 나서서 8시간 추가촬영의 부담을 떠 안는 팀워크...
스태프와 PD가 자연스레 방송에 노출되면서 스태프 각자의 캐릭터를 쌓아가고 또 만들어주는 팀워크 (초극세사 얇은귀 족구심판 , 만능 스포츠맨 조명감독 , 대주야 로 불리는 김대주작가 등.....)

1박2일 남해 편은 다시한번  1박2일팀(스태프와 출연진)의 끈끈한 팀워크를 재확인 시켜준 시간이었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2

  • HUMANISM 2011.05.03 16:40

    아~ 1박 2일은 이런점 때문에 보게 된달까요.
    음음,좋은리뷰(?)감사합니다~

    • 방문해주시고 읽어주시고, 댓글까지....^^;

      이렇게 댓글이 달릴때면, 블로그 하는 재미를 느낍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 1박2일스러운 남자의 자격....
남자의 자격이 이번주 2011년 4월 24일 방송분에서 무인도 생존프로젝트를 컨셉으로 걸고 나왔다.
얼핏 들어서는 왠지 1박2일스러운 컨셉이 흠씬 묻어난다.
그렇다면 1박2일 스러운 컨셉이 남격에 오면 어떻게 달라질까?
도니생각이 문득 궁금해졌다.

■ 경쟁? 비인간적? 드러나지 않은 사람중심프로 - 1박2일
1박2일 멤버들과 PD, 스태프들을 보면 인간미가 넘쳐나지만, 그렇다고  거북스럽게 그것을 강조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1박2일에 열광한다.
겉으로는 이벤트에 목숨걸고 또 이벤트를 통해 경쟁을 유발하는 듯 하지만, 그안에는 철저하게 사람이라는 코드가 숨어 있다.
스태프들의 이름을 뽑아 스태프를 찾는 장면을
생각해보자.
분명 이 이벤트(복불복)는 사람을 빨리 찾아야 하는 경쟁이라는 포멧이었다.
과연 어느 경쟁 프로가, 경쟁을 가장하여 고생하는 스태프들의 얼굴과 동료의 소중함을 알릴수 있을까?
바로 이런점들이  나영석PD의 인간미를.... 일반인을 만나도 예의바르고 허물없이 대하는 출연자들의 인간미를 그대로 드러내게 하는 요소가 아닐까? 

이런점에서 1박2일은 철저한 경쟁 예능을 가장한 인간중심의 예능이라고 말하고 싶다.

■ 그들도 우리와 같은 왜소한 남자일뿐?  드러내놓는 사람중심프로 - 남자의 자격

남자의 자격은 대놓고 인간을 강조한다. 하지만 그 강조하는 모습은 위대한 사람들의 설교나 훈계가 아니다.
다를줄 알았던 예능인들(이경규,김태원,김국진,이윤석,이정진,양준혁,왕비호)이 전혀 우리와 다르지 않다는 출발점에서 시작한다.
그래서 그들(남자의자격팀)은 특정상황이 닥치면, 우리와 전혀 다르지 않게  당황하고, 좌충우돌 한다.
그저 항상 문제에 부딪치며 살아가는 왜소한 한국남성들의 모습만 투영될 뿐이다. 그래서 남자의 자격은 친근하다.



■ 1박 2일 낙오프로젝트와 비교해가며 보면, 새로운 맛이 있을 것....

무릅의 고통을 참아가며 마라톤에 도전했던, 이경규, 이윤석.....
진지하지 않을 것 같던 그들이 끝내 울음을 터트려 버린 하모니편.....

남자의 자격에게는 결과는 중요하지 않다.
언제나 사람이라는 공동체 안에서 무언가를 노력하는 모습을 강조할 뿐이다.
그들이 사람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자기들끼리 고립되었다.
과연 어떤이야기들이 다루어질까? 1박2일과 차이가 있을까?

도니생각(s911.net)은 조심스럽게 추측해본다.
생존의 문제 앞에, 남성들이 얼만큼 소심한지 있는 그대로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
그런 소심한 가운데서,  서로에게 의지하며, 어떻게 감정을 공유해 나가는지에 초점이 맞춰질 것 같다.

그래서 1박2일이 진행했던 낙오프로젝트들과 비교해보면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


철학이 있는 IT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s911.net)의 글이 재미 있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거나 댓글을 남겨주시면 도니생각(s911.net)에게 더 큰 힘이 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