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평뉴타운

[오마이뉴스] 당첨자를 범죄에 노출시키는 SH공사 기사원문보기 얼마 전 은평뉴타운 1지구 당첨자가 발표되며, 뜨거웠던 청약열기도 가라앉는듯 했다. 하지만 그것이 불만이었을까? SH공사는 공기업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엉망인 행정처리로 인해 벌써부터 당첨자들에게 많은 원성을 사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18일 공개된 재산검색목록이다. 이 목록은 당첨자들의 실명과 생년월일, 재산주소(실제 거주지 주소도 포함), 구매일까지 상세하게 모두 보여주고 문제 있는 사람들은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한마디의 코멘트만 달려있다. (공개된 목록은 문제가 있는 사람뿐 아니라 단순히 재산이 있는 모든 사람이 ㄴ포함되어 있어 당첨자들의혼선도 빚고있다.) 결국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범죄에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운이 좋게 범죄에 이용당하지 않더라도, 많은 부동산 업자나 .. 더보기
[오마이뉴스] 은평뉴타운, 보지도 못했는데 청약하라고? 기사원문보기 ▲ 분양공고 이미 패쇄된 주택전시관이지만, 1순위청약이 마감된 12월 15일 현재까지도 수정하지 않고 있다. ⓒ 성광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은평뉴타운의 1순위 분양이 14일로 마감되었다. 예상했던 대로 쏠림현상이 극심하여 1C-5블럭 대형 평형 일부는 23세대에 12세대만 청약해 50%를 갓 넘기는 청약률을 보였는가 하면 1B-14블럭의 경우 4세대 모집에 208건이 접수되어 52:1의 경쟁률를 나타내기도했다. 1순위 분양결과만을 놓고 보면 성공적인 듯 보이지만, 실 청약자의 한 사람으로써 분양과정을 지켜볼 때 일부 정치인의 인기몰이라는 느낌을 지울수 없다. 분양 과정 자체가 서울시와 SH공사가 직접 진행한다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허술했기 때문이다. SH공사 홈페이지의 분양공고에는 주택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