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이 있는 IT-s911.net (도니생각)





■ 아이패드2, 갤럭시탭 10.1 등..... 새로운 제품들이 쏟아진다.
그야말로, 풍성하다.
애플과 삼성도 그렇지만, 나름 새로운 컨셉으로 접근한 LG 옵티머스패드, 모토로라의 줌  등등등....

셀수도 없다.
소비자에게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쁠까?  얼리어답터들의 평가나 반응은 잘 모르겠다.
그저 순전히 도니생각(s911.net) 같은 초보입장에서 몇자 적는다.

■ 타블렛 시장 - 거품이 끼어 있다는 경고
도니생각(s911.net)도 외국 전문기관의 경고처럼, 타블렛시장에 거품이 끼었다는 생각을 하는 1인이다.
외국전문기관은 수요에 대한 거품을 논했지만, 도니생각은 (s911.net) 수요에 대한 거품과 함께 가격에 대한 거품을 이야기 하고 싶다. 크기는 논외로 하고, 타블렛이 판매되고 있는 가격이면, 훌륭한 듀얼코어 노트북이나, 잘고르면 쿼드코어 노트북도 살수 있는 가격이다.

해외에서 시판에 들어간 아이패드2


그런데 엄청난 가격에 스마트폰수준의 기계성능제품을 사라고?

■ 왜 지금 가격대가 형성되고 있나?
아이패드와 아이패드2를 통해서 타블렛시장은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고 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가격은 안습이다.
아이패드가 싸게 내놓았다고 하지만...
사실 50만원에서 100만원의 가격이면 저것보다 성능이 훨씬 뛰어난 노트북도 살수 있다.

그렇다면 타블렛에 들어가는 부품이 색다른가?
오히려 PC보다 부품의수도 적을뿐 아니라, 가격을 낮출 요인은 훨씬 많아보인다.

그런데 왜 지금의 가격대가 형성 되었을까?  이것은 순전히 애플의 원죄다.
애플이 타블렛 시장을 재창조하면서, 내놓은 가격이 후발업체들의 절대적 기준처럼 여겨졌다.

■ 2차세계대전의 핵심은 가격?
타블렛2차대전이
시작되었다. 아이패드2가 전작과 같은 가격을 고수하면서, 논쟁의 핵심이 가격으로 옮겨오고 있는 것 같다.
삼성전자는 처음에는 의기양양하게, 가격을 낮추는 일은 없을거라고 했지만, 민망하게도  2주일도 지나지 않아서 전작(갤럭시탭)의 가격을 10만원가까이 다운시켰다. 본격적인 가격전쟁이 시작되었다는 느낌을 받는다.

■ 안드로이드 타블렛 더 내려갈 수 있잖아?
시장 비율이 일방적이라,  업체순위를 매기는 것조차 부끄러운 상황에서, 굳이 특별날 것없는 제품(안드로이드 타블렛)들로 1위업체 가격을 쫓아가야 할 필요가 있을까?
물론 브랜드 이미지때문에 가격을 낮추기도 쉽지 않을것이다.

하지만, 내려가야 한다.
무료OS에 더 간단한 부품들로 조합된 타블렛이 노트북보다 비싼가격을 받는것은 너무 많은 거품이다.

굳이 애플의 타블렛을 절대기준으로 삼지말고,  노트북PC를 기준으로 삼아보면 지금보다 최소 1~20만원은 더 내려갈 여지(국내는 통신사거품이 있기때문에 3~40은 더 내려가야 한다.)가 있다.

■ 통신사 장난 이제그만!
갤럭시탭이 100만원가까운 출시가를 공개했을때, 웃음조차 나지 않았다.
한마디로 '미친거아냐?' 라는 생각 뿐이었다. 
왜 그 가격 이었을까? 그 비밀중 하나는 통신사에게 있다. 보조금을 지급하기 위해 억지로 제품출시가를 올려놓고 시작하는.... (스마트폰에서는 이미 비일비재한 현실이 되었다.)

와이파이버전도 꾸준히 출시되고 있으니, 통신사 장난질 이제 그만하자!
그러면 국내가격 50만원은 떨어질수 있다.(갤럭시탭의 출고가 100여만원 기준)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의 손가락버튼(VIEW ON) 을 클릭하여, 글을 추천해주세요.
철학이 있는 IT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도니생각의 글을 더 많은 분들이 보실수 있습니다.

Comment +0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눌러 글을 추천해주세요!

옵티머스패드

아이패드2 와 갤럭시탭2 에 가려져있는 LG옵티머스패드

■ 진정한 전쟁은 시작되었다.
2차 세계대전이 시작된 느낌이다.  진짜 전쟁이냐고?   타블렛 시장의 이야기다.
구글이 허니콤(안드로이드 3.0 으로 타블렛용 OS라 불린다.)을 발표하고, 연달아 허니콤을 탑재한 타블렛 기기들이 우리 앞에 펼쳐지고 있다.

이에 뒤질세라, 애플은 병가중인 스티브 잡스까지 동원하며 아이패드2를 선보였다.
과연 이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 우리도 있다... 모토로라, HP, LG의 역습
1차세계대전은 거의 일방적으로 애플의 승리였지만,  그나마 라이벌구도라고 우겨본다면 삼성과 애플만이 주목받았었다.

그런데 세상에는 삼성과 애플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듯, LG 와 모토로라 등이 역습을 준비하고 있다.
그냥 후발주자라고 하기에는 꽤 재미있는 무기들을 탑재한 그들.....
과연 삼성 애플 양강구도에 고추가루를 뿌릴 수 있을까?

우선 LG는 3D를 들고 나온다. 카메라를 두개 부탁하여 3D영상이 촬영가능하단다.
이건 고추가루 뿌리는 정도로는 막강한 기능이다. 만듦새의 완성도만 높여준다면, LG의 이름을 타블렛 시장에 들여놓는것에는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모토로라의 XOOM(줌)은 어떤가?
2011 CES 현장에서 삼성, LG 등 국산업체들을 민망하게 할 정도로 주목을 받은 제품이 바로 줌이다.
1월이라는 시점에서 보기에는 파격적으로 허니콤 탑재, 듀얼코어 탑재, FULL HD영상촬영등을 들고 나타나 화제가 된 작품이다.

■ 삼성 무슨생각하고 있니?
평범하지 않아 삼성인가?
1위업체도 아닌 것이, 모토로라나 LG보다 특출난 기능을 갖추지도 못한 것이  가격은 갤럭시탭과 같이 고가전략을 내세운다고 한다.
무슨 생각인지 잘 모르겠다. 아이폰 열풍이 불때도 1년이면 잠잠해질거라던 삼성.
(국내에서는 갤럭시S로 어느정도 만회하기는 했다.)
'이번에는 또 어떤 생각으로 갤럭시탭 10.1의 가격을 고가로 책정하려고 하는 것일까? 과연 그런 가격정책으로 애플은 커녕 LG나 모토로라를 감당해낼수 있을까?'
두고 볼일이다.

■ 애플? 역시나...
역시나 애플이다. 허를 단단히 찔렀다. 발표일이 3월 2일이 될거라는 것도 하루이틀전까지도 알리지 않더니, 출시일을 3월 11로 한단다. 대단한 파격이다.
빠른 출시로  녹록치 않아진 상대들을 제압하려는 의도가 보인다.
그뿐인가? 가격이라는 무기도 추가로 들고 나왔다.
이런 것을 보면, 삼성의 배짱이 더욱 이해가 가지 않는다.


■ 결론은?
선택의 폭은 넓어졌다. 애플빠가 아니라면 삼성빠가 아니라면, 옵티머스패드도 재미있어보인다.

아이패드의 수성일까? 허니콤 탑재업체들의 추격일까?
섣불리 예측할 수 없지만,  비교적 착한가격과 빠른 출시를 선택한 애플이 반발짝쯤은 앞선듯 보인다.
그렇다면 2위업체자리는 삼성이 될것인지 모토로라나 LG가 될것인지가 오히려 이번 2차세계대전의 볼거리가 아닐까 싶다.

Comment +0